자료실Home > 학회소식 > 기사/보도자료

view page
  제목 [기사] 동아일보 오피니언_[내 생각은/최진영]국민 정신 건강은 심리-복지사도 챙긴다  
글쓴이 홍보및정보위원회 글번호 40672
등록일 2018-03-12 조회수 184

※ 본 기사는 지난 21일, 동아일보 오피니언에 게재된 '[내 생각은/권준수]수준 높은 정신진료 환경 조성하려면' 기사에 반박하는 내용으로 본 학회 최진영 회장님께서 기고하신 글 입니다.

 

동아일보 오피니언_[내 생각은/최진영]국민 정신 건강은 심리-복지사도 챙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자살률 1위, 저출산율, 노인 고독사 급증…. 여러 매체에 소개되는 이런 지표들만 봐도 한국인은 고단하다. 정신건강 개선이 시급하다. 다행히 정부와 각계에서 개선 방안에 대한 논의가 앞으로 활발히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본보 21일자에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인 권준수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기고한 글에서 정신보건 환경을 염려하는 의견에 동감한다.

   현재 국내 심리 및 상담 관련 자격증은 무려 2000개가 넘고 이를 관리하는 법과 제도가 상당히 미비하다. 심리학 전문 교육, 심리 치료 및 상담에 대한 필수적인 수련이 안 된 인력에게 상담을 받을 수 있는 현실은 비윤리적일 뿐 아니라 심리적 고통을 가진 이들에게 2차적인 피해가 발생하기 쉽다. 다만 권 교수가 기고문에서 정신건강 전문가를 의사에 한정해서 정의한 것은 깊은 아쉬움이 있다.

   국민의 정신건강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먼저 정신보건 위기를 경험한 선진국들이 이런 문제들을 어떻게 풀었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급증하는 우울증 및 불안 장애에 대처하기 위하여 1948년 세계보건기구(WHO)는 ‘건강’이라는 개념을 보다 포괄적으로 정의하고 정신건강 분야에서도 생물학적, 심리학적, 사회적인 요인들을 통합하는 접근법을 강조하게 됐다. 여기에는 정신건강의학을 전공한 의사를 비롯해 임상 및 상담심리사, 사회복지사 및 전문 간호사들이 참여해 국민의 정신건강을 챙기기 시작했다. 선진국들은 이들과 함께 양질의 정신건강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제도들을 갖추게 됐다.

 

- 하 략 -

 *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80227/88876428/1#csidx37b5e56c6334ea9b62e996983cfaba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