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Home > 학회소식 > 기사/보도자료

view page
  제목 [기사] 문재인 케어 시대, 한국인의 심리치료는 어디로?  
글쓴이 홍보및정보위원회 글번호 40676
등록일 2018-03-12 조회수 389

문재인 케어 시대, 한국인의 심리치료는 어디로?

- 복지부 추진 ‘상담정신치료 건강보험정책’ 문제점 토론 공청회 열려 -

 

  [한스경제 홍성익 기자] 지난 13년째 OECD(경제개발협력기구) 국가 중 자살률 1위를 기록해 ‘자살공화국’의 오명을 갖고 있는 국내 정신건강문제와 관련해 범국가적 차원의 대책마련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새 정부의 출범과 함께 국민의 정신건강 및 상담치료접근성 개선을 위해 정신건강의학과의 치료항목인 '인지행동치료'가 전격적으로 급여화(이하 개편안)됐다.

 

  하지만 이번 개편안은 양질의 심리치료를 국민들에게 널리 제공하기 위한 취지와는 달리 현실화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고 국민정신건강에 해가 될 소지가 있다고 판단한 한국임상심리학회가 오는 17일 전문가 공청회를 갖기로 해 그 결과가 주목된다.

 

  지난달 말 보건복지부가 의결한 ‘2018년도 제2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회의에 따른 개편안은 현재 계획 중인 인지행동치료 제공과 관련해 정신건강 서비스 체계상의 심각한 문제점이 발견되고 있다. 특히 이번 개편안에 따라 국민정신건강 증진을 목적으로 지난 1997년부터 복지부 산하에서 관리·교육돼 온 정신건강전문가(정신건강임상심리사)가 인지행동치료의 주체에서 일제히 배제됐다. 이에 20여 년간 실제 정신건강문제를 다뤄온 전문가 집단의 규모가 대폭 축소되면서 정신건강 서비스의 큰 공백이 우려되고 있다.

 

  이번 공청회에는 심리평가 및 심리상담을 시행하는 임상심리학자들의 전문가 집단인 한국임상심리학회 (현 학회장, 서울대 심리학과 최진영 교수) 회원과 그간 인지행동치료를 본격적으로 한국에 도입하고 보급시킨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및 임상심리학자들의 모임인 한국인지행동치료학회 (현 학회장, 한양대 정신건강의학과 김대호 교수) 회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임상심리전문가 등이 모여 현 건강보험정책 개편안이 국민 정신건강 관리에 미칠 피해와 개선안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 하 략 -

 

 * 원문보기

http://www.sporbiz.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7251

 

목록